기독교 난민 가정 지원

내 나라에서 탈출한 
기독교 난민 가정 지원 캠페인


믿음을
지키기 위한
탈출

종교박해로 고향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기독교 난민 가정들의 어려운 삶에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보내주세요.

내 나라에서 탈출한 
기독교 난민 가정 후원 캠페인

믿음을 

지키기 위한 탈출

박해로 고향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기독교 난민 가정들의 어려운 삶에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보내주세요.

IS(이슬람 급진 무장단체)의 기독교인을 향한 협박과 폭력으로 죽음의 위협과 싸우는 사람들

납치, 살해, 그리고 교회를 공격하는 수위가 점점 더 높아지고 있는 이라크에서 기독교인으로 살아가는 것은 죽음을 선택하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에게 무슬림으로 개종하거나, 한 시간 안에 이라크에서 도망치거나 아니면 남아서 죽는 것 중에 선택해야 한다고 했어요. 기독교인으로 사는 걸 포기하면 모든 것을 그대로 누릴 수 있는 걸 알지만, 예수님에 대한 사랑을 잃는 건 더 끔찍한 일이에요. 우리에게서 이 사랑을 빼앗아갈 수 없어요.”  
- 마리암

IS(이슬람 급진 무장단체)의 기독교인을 향한
협박과 폭력으로 죽음의 위협과 싸우는 사람들

납치살해, 그리고 교회를 공격하는 수위가 점점 더 높아지고 있는
이라크에서 기독교인으로 살아가는 것은 죽음을 선택하는 것과 같습니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내 나라에서 떠나야만 했습니다

이라크에서 기독교는 2천 년 이상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이제는 기독교인으로 살기 가장 어려운 곳이 되었습니다


“우리에게 무슬림으로 개종하거나, 한 시간 안에 이라크에서 도망치거나 

아니면 남아서 죽는 것 중에 선택해야 한다고 했어요. 

기독교인으로 사는 걸 포기하면 모든 것을 그대로 누릴 수 있는 걸 알지만, 

예수님에 대한 사랑을 잃는 건 더 끔찍한 일이에요. 

우리에게서 이 사랑을 빼앗아갈 수 없어요.”  -  마리암

이라크에서 기독교는 2천 년 이상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이제는 기독교인으로 살기 가장 어려운 곳이 되었습니다

요르단에서는 8천여 명의 이라크 기독교 난민이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난민 지위를 얻지 못해 생존의 문제를 겪고 있으며 특히, 어린이들은 교육의 기회가 심각하게 부족한 상황입니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내 나라에서 떠나야만 했습니다


이라크에서 기독교는 2천 년 이상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